초울트라 버블주 및 좀비기업 조심하세요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내지 못하는 ‘좀비’ 중소기업 105곳이 퇴출된다.
 
이와 별개로 71곳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수술대에 오른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중소기업 512곳이 퇴출되거나
 
경영 정상화 절차를 밟았던 2009년 이후 7년 만에 최대 규모다.

금융감독원은 ‘2016년도 중소기업 신용위험 정기평가’ 결과
 
176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금감원은 채권은행과 함께 은행권에서 빌린 돈이 500억 원 미만인
 
중소기업 중 재무구조가 취약한 2035곳을 추려 세부평가를 진행했다.
 
3년 이상 연속으로 적자를 냈거나 영업이익이 대출이자보다
 
적은 기업, 자본완전잠식 상태인 기업이 세부평가 대상이다.

이 기업 중 신용위험도 C등급과 D등급을 받은 176곳의 기업이
 
각각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과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대상이 된다.
 
D등급 기업은 채권단의 지원 없이 정상화를 추진하거나
 
법정관리 절차를 밟아야 한다. 사실상 ‘퇴출 대상’인 셈이다.
 
C등급 기업은 3개월 안으로 워크아웃을 신청하고
 
채권단에 경영 자구안을 내야 한다.

당초 금감원은 177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했으나
 
개정된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따라 중소기업 6곳이 이의신청을 했다.
 
이 중 1곳의 이의가 받아들여져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 결과 올해는 C등급이 71곳으로 작년보다 1곳 늘었고,
 
D등급은 작년과 같은 105곳이 선정됐다.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컸던
 
2009년 세 차례의 평가를 통해 512곳(C등급 291곳, D등급 221곳)이 선정됐다.
 
이후 2011년 77곳으로 줄었으나 매년 그 수가 늘고 있다.
 
세부평가 대상 업체 수도 2009년 4164곳에서 2011년
 
1129곳으로 감소했다가 올해는 2000곳을 넘었다.

 이는 수출 부진, 경기 침체 등이 이어진 결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10월 발표한 ‘2015년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제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2014년 ―1.6%, 2015년 ―3.0%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지난해 105곳이던 제조업 관련 구조조정 대상 기업은
 
올해 125곳으로 늘었다. 업종별로는 금속가공품제조(22곳),
 
전자부품(20곳), 기계장비(19곳) 등이었다.
 
이종오 금감원 신용감독국 팀장은 “전통적인 제조업 분야의
 
수출 부진으로 부품제조회사들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5대 경기민감업종으로 분류한 조선 건설 석유화학 철강 해운
 
관련 기업도 26곳이 선정돼 전체 구조조정 대상의 14.8%를 차지했다.

기업에 돈을 빌려준 은행들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의 신용공여액(금융사들이 빌려준 자금)은
 
9월 말 현재 1조9720억 원이다.
 
은행들은 추가로 3200억 원의 대손충당금을 쌓아야 한다.
 
문제는 내년 전망도 밝지 않다는 점이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회원사 300곳에 현재 경영 상황을 물은 결과
 
56.7%는 지난해보다 매출이 줄었고 48.3%는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